왕산골 한옥

COMMUNITY

In a specific locality, share Stories

왕산골한옥 13-11-17 19:46
서리태 수확 조회수 : 3,517 | 추천수 : 0
20131113_165952.jpg [3]

오늘에서야 서리태 콩을 꺽고 덕대를 만들었습니다.

땀 많이 흘렸습니다.

가끔 불어오는 바람이 너무 시원합니다.

잠시 밭 두렁에 앉아

산에서 내려오는 바람을 안으려고

윗도리 단추 몇개를 풀어 헤쳐 봅니다.

 

콩을 꺽을 때 콩 대에서

특유의 비릿한 냄새가 있습니다.

묘하게도 동물들에서 풍기는 페르몬향 냄새라고 하더라구요.

뭐 랄까 글로는 표현 할 수 없는 야릇한 내음입니다.

 

이제 내년부터는 콩 농사는 짓지 않으려고 합니다.

그냥 한 번 안 지어 보렵니다.

그러나 약간 아쉬운 마음은 있습니다.

콩 덕대를 만들 시기가되면

그 기억이 그리워 질 지도 모릅니다.

 

아직 콩 타작 할 일이 남아있기는 합니다.

늘 그랬듯이 도리깨로 내리 두드려 갈기렵니다.

 

농사라는 것이 농사 짓는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

매력이 넘쳐납니다.

 

농사는 과학입니다.

농사는 경험과 지혜입니다.

농사는 생명입니다.

난 그렇게 생각합니다.

 

오늘

하루종일 힘들고 고생 많았다고

집사람이 맛있는 안주에 소주 한 병을 주네요.

혼자서 한 병을 다 마셨습니다.

 

콧 노래가 절로 납니다.

너도 모르게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  

* 작성자명
* 비밀번호
- 공지사항
Total Article : 194
194 또 한해가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. 왕산골한옥 125 18-12-11 12:41
193 용담 왕산골한옥 9,705 15-09-25 12:41
192 나비바늘꽃, 백접초(白蝶草), 가우라 화이트. 왕산골한옥 2,872 15-09-25 12:34
191 고맙네. 옥수수 왕산골한옥 2,801 15-09-24 20:39
190 2014년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. 왕산골한옥 87,951 14-01-01 09:56
189 가을 걷이 끝 ~~~ 왕산골한옥 3,563 13-12-05 18:37
서리태 수확 왕산골한옥 3,518 13-11-17 19:46
187 가을이 점점깊어지네 왕산골한옥 3,518 13-09-25 16:24
186 가을비 내리는 날에 왕산골한옥 2,538 13-09-25 11:55
185 봄이 익는 사월초팔일에 상념 왕산골한옥 3,027 13-05-17 10:36
184 국회의사당 견학 왕산골한옥 2,936 13-04-22 13:51
183 享祠 祭典 執禮 왕산골한옥 2,832 13-04-22 12:49
182 봄은 봄이다. 왕산골한옥 2,798 13-04-02 09:38
181 마을과 관련한 모든 직을 내려 놓습니다. 왕산골한옥 4,226 12-09-29 21:23
180 마을 이장은 이럴때 판단하기 어렵다. 왕산골한옥 3,728 12-07-02 14:32
179 경 축 강릉개두릅 지리적표시 등록 왕산골한옥 4,221 12-03-03 18:59
178 정월 초사흘 날에 마음에 담은 글[13] 왕산골한옥 4,187 12-01-25 11:06
177 임진년 새해가 밝았습니다. 왕산골한옥 3,648 12-01-11 13:16
176 왕산골마을의 단풍 왕산골한옥 4,790 11-10-26 19:33
175 왕산골의 日常[39] 왕산골한옥 4,912 11-09-05 16:39
  1 2 3 4 5 6 7 8 9 10